목표 펀딩액 : 2,000,000,000
현재 펀딩액 : 2,035,098,720
입금완료 : 2,035,098,720
입금대기 : 0
  • 로그인

프로젝트부

관리자
조회 수 568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추가 펀딩 시작합니다 

기존 방식과 동일하며 목표액은 10억원입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스크롤 내려 상세 보기)

 

 

 

"정부는 최근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을 내놨지요, 이 시행령을 들여다 보면 불행령입니다. 안하겠다는 거죠.

 

 

 

 

그중 개인적으로 가장 황당한 대목은 이겁니다. '세월호 참사 원인 규명에 대한 정부 조사를 분석한다'고. 이게 뭡니까, 특별법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원인 규명을 바라고 만드는 법입니다. 그런데 시행령에서 이렇게 정하고 있습니다, 정부 조사한 걸 들여다 보라. 거기다 문제제기를 하면 정부 조사를 못 믿겠다는 거냐는 건데, “네, 저는 못 믿겠습니다." 라고 말하겠어요

 

 

왜냐? 무려 1년 전입니다, 파파이스 호외편부터... 그러니까 작년 4월부터 줄기차게 제기한 의혹들, 하나도 제대로 밝혀진 게 없어요. 예를 들어 볼까요?

 

우선 진도 VTS와 세월호의 교신 기록이 편집됐다고 파파이스에서 가장 먼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 의혹 제기에 대해서 KBS SBS 등등 방송국들도 뒤따라 보도했지요. 같은 소리가 반복됐고, 서른여섯 곳이 편집됐고, 그리고 에코가 원음보다 먼저 나오고 등등 과학적 이유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파파이스에서도 마이크를 통해 서버에 저장되는 소리가 이렇게 음질이 엉망일 수는 없다는, 과학적이고 시스템적인 근거를 들어서 의혹 제기 했어요. 그리고 미국의 해안경비대 파일도 들려 드리고. 과학적 근거 논리적 근거를 들어 의혹 제기했으나 이거 밝혀진 거 있습니까? 없습니다, 하나도. 없어요, 씨발.

 

일년 전 세월호를 다룬 첫 방송에서 제기했던 겁니다. 그리고 첫방송에서 제기했던 의혹들 중에 이런 것도 있습니다, 팬티 미스테리 - 왜 선장은 그 급박한 상황에서 1초면 입을 수 있는 바지를 안 입고 팬티만 입고 나오는가, 왜 해경은 승객들이 구출될 수 있는 배 뒤 - 선미로 가지로 가지 않고 조타실밖에 없는 선수로 갔는가? 바다의 경찰 해경이 배 맨 앞에는 조타실이 있고 거기는 선원들밖에 없다는 것을 모를 리 있겠습니까? 절대 없지. 그러나 선수로 가서 선원들부터 구했어요. 그래야만 하는 이유가 있었던 것 아니겠는가?

그리고 구조된 선장이 오랜 시간 사라진 이유는 무엇인가, 사라졌던 선장이 묵었던 곳에서 CCTV가 삭제된 이유는 뭔가, 이런 것 밝혀진 것 있나요? 이미 1년 전에 이야기 나왔던 건데 이중 하나도 밝혀진 것 없습니다.

 

또 처음부터 제기했던 언딘... 해경은 사고가 발생하자 구난명령 세 개, 어떠한 구조 명령도 없이 어떠한 다른 명령 없이 단 세 개의 구난명령만 내렸어요. 하나는 청해진 - 배 선사죠, 그리고 언딘과 천해지. 이 세가지 구난명령 내린 게 초기에 해경이 내린 명령의 전부입니다. 청해진에 언딘과 계약하라고, 그리고 언딘에는 빨리 오라고, 그리고 천해지에는 언딘의 바지선을 빨리 풀라고. 이 세가지 명령 내린 거예요, 다 언딘을 위한 겁니다. 그렇게 제기됐던 언딘과 해경의 유착관계 제대로 밝혀진 것 있습니까? 왜 그랬는지, 어떤 이익이 오갔는지 밝혀진 게 있나요? 없어요.

 

그리고 첫날부터 이 사건을 파파이스가 다루던 첫날부터 제기했던, 정부의 누가 이런 결정을 내렸는가. 국민은 당연히 정부가 구조해야 되는데 누가 일개 사설업체에게 이런 대형 재난의 구조업무를 독점적으로 맡겼는가. 정부는 왜, 언제, 누가 이런 결정을 내렸는가. 이거 밝혀진 거 있습니까? 몰라요 우리는. 제대로 밝혀진 게 없어요.

 

그 외에 등장하는 수많은 의혹들, 예를 들면 AIS의 조작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것도 파파이습니다. 항로가 이상하다 AIS가 이상하다. 이러한 문제제기에 대해 정부가 제대로 발표한 것 있나요? 없어요. 그런데 시행령은 정부 조사에 대해서 들여다 보라는 겁니다. 그럴 순 없다는 거죠, 전.

 

그렇기 때문에, 그렇기 때문에 완전히 독립적인 조사가 반드시 필요한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프로젝트 부, 시작하는 겁니다. 또 그렇기 때문에 김감독의 미친듯한 - 미쳤어요 제가보기엔. 보고 있으면 미쳤구나 싶습니다. 그 미친듯한 노력에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겠다 결정하게 된 것입니다.

 

 

 

 

 

 

 

 

 

초기의 예상보다 검증해야 될 것이 점점 늘어납니다. 이런 말도 안되는 시행령을, 그런 정부의 의지를 확인을 하면 할수록 더 많은 지원과 더 많은 자원을 투입해야겠다 결심하게 됩니다. 그래서 정부의 뜻대로만은 안 될 것이다, 정부가 원하는대로 만은 안 될 거라는 걸 보여주고 싶습니다. 그렇게만은 될 수 없죠.

 

추가 펀드 시작합니다. 김어준이었습니다."

 

 

(2015. 4. 10 김어준의 파파이스 방송 내용 中)


 

 

 

 

 

 

 

 

 

  • ?
    slowstop88 2016.02.14 21:12
    인간이 사악해질 수 있는 극한을 보여주는 놈들입니다. 반드시 규명해서 세월호 피해자와 이 땅에 진실이 싹틀 수 있도록 힘내주세요. 펀딩 참여로 미약하나마 돕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항상 몸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프로제트 부 3부작 DVD, 제작노트, 백서 리워드 발송 안내 (2018-08-09 Update) 90 file 관리자 2018.08.02 14138
16 <그날, 바다> 전국 개봉관 현황 6 file 관리자 2018.04.09 3450
15 <그날, 바다> 펀드 참여자 시사회 안내 (상세 시각표 업데이트) 55 file 관리자 2018.03.25 8032
14 <저수지 게임> 김총수가 저녁 쏜다 file 관리자 2017.09.16 1766
13 FAQ <저수지 게임> 시사회 리워드는 어떤 사람에게 지급되었나요? 3 file 관리자 2017.09.05 1188
12 <저수지 게임> 펀드 참여자 시사회 안내 7 file 관리자 2017.08.25 1291
11 <저수지 게임> 포스터 및 보도자료 file 관리자 2017.08.25 407
10 회원정보 셀프 수정 재개 25 file 관리자 2017.04.19 16204
9 SNS 서비스 개시 및 주소 변경 고지 안내 3 file 관리자 2017.04.06 2501
8 프로젝트 부 3부작 촬영현장 스틸컷 공개 15 file 관리자 2017.04.04 5549
7 펀드 참여 관련 FAQ 13 file 관리자 2015.07.17 11428
6 [커버스토리] 2015년의 절반이 지난 INTENTION 작업실 9 관리자 2015.07.01 20439
5 [커버스토리] 6월 22일 3 file 관리자 2015.06.22 2916
4 페이팔 결제 재개되었습니다 관리자 2015.05.15 1760
3 [파파이스 특집] 세월호 의혹 총정리 1 4 file 관리자 2015.05.15 18485
2 페이팔 결제 및 크롬 브라우저에서의 결제 관련 관리자 2015.04.24 2316
» 추가 펀딩 시작에 대하여 1 관리자 2015.04.10 5687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